티스토리 뷰

잡담

잡담

심규인 2016.09.28 20:16

여중생A 라는 웹툰을 즐겨보는데 안에 이런 말이 있다.  '나는 지속가능한 낙원을 가꾸어야 한다.' 이 웹툰의 주인공에게 지속가능한 낙원은 글쓰기 인 것 같다. 나에겐 아마 이미지가 아닐까 싶다. 어릴적부터 이미지들이 많이 떠오르곤 했다. 그것을 표현할 때 꽤 재미난 것 같다. 하지만 표현하는 기술이 없으면 불가능하다. 지금 내 의지력은 너무나 초라해서 새로운 미술 기술을 터득하기가 어렵다. 구름을 그려볼까 인물을 그려볼까 모에캐릭터를 그려볼까 해서 시작해보면 금방 포기한다. 스스로 그림재주가 있어서 금방 실력이 늘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닌 것 같다. 난 이제 노력이 필요한 그림은 그리지 못하는 것 같다.  모든 빛 계산을 알아서해주는 3d소프트웨어에 너무 익숙해져서 그럴까 하는 생각도 든다. 난 이제 잡담수준의 낙서 정도가 나에게 알맞는 것 같다. 이런거



댓글
댓글쓰기 폼